월간 보관물: 2006년 4월월

오일장

오일장                                                김관후 이모 좌판 깔고 앉은 지 삼십 년 이종 사촌 술집 드나든 지 삼십 년  이모부 … 계속 읽기

카테고리: | 댓글 남기기

귀가

귀가                                                         김관후 동무가 긴 담뱃대를 물고 책장을 넘긴다 제비 한 쌍이 빨랫줄에 … 계속 읽기

카테고리: | 댓글 남기기

깊은 한 숨으로

깊은 한 숨으로                         김관후 여린 손으로 내 종기를 짜던 어미 내 버짐도 문지르던 어미 내 어미 깊은 한숨 지금도 멈추지 않고 내 머리맡에서 피어나는구나 시체 더미에서 까마귀 쫓던 … 계속 읽기

카테고리: | 댓글 남기기

우리 덕배 삼촌

우리 덕배 삼촌                                                      김관후 우리 덕배 삼촌은 환갑이 훨씬 넘은 덕배 삼촌은 그 시절 … 계속 읽기

카테고리: | 댓글 남기기

내 동무 석배는

내 동무 석배는                                                                    김관후 초등하교 시절 내 … 계속 읽기

카테고리: | 댓글 남기기

내 살던 집

내 살던 집                                                 김관후 우리 동무들이 밤낮 반란을 모의하고 마왕이 잠을 자지 않고 노려보던 집

카테고리: | 댓글 남기기

그리운 집

그리운 집                                                김관후 그처럼 그리던 집은 할머니와 어머니와 동생과 함께 아버지를 기다리던 그 집은 내 그처럼 가고싶던 … 계속 읽기

카테고리: | 댓글 남기기

나의 칼날은

나의 칼날은                                                김관후 나의 내면에 오십 년 묻힌 칼날이 썩고 썩은 당신 오장육부 향하여 관덕정 함성과 함께 … 계속 읽기

카테고리: | 댓글 남기기

나의 아우야

나의 아우야                                        김관후 씨가 다르니 성도 다른 아우야 텃밭에서 무 뽑아들고 달강달강 이빨로 씹고 씹으며 탄 가슴 문지르며 그리움 함께 달래자 … 계속 읽기

카테고리: | 댓글 남기기

우리식구

우리식구                                                김관후 굳어버린 아이 피딱지에 누가 다시 채찍질이다 자갈밭에 숨겨 둔 어미 설움이 피범벅 꽃으로 다시 핀다 … 계속 읽기

카테고리: | 댓글 남기기

누나의 사랑

누나의 사랑                         김관후 아아, 사랑이여 아름다운 사랑이여 누나는 사랑을 앓다가 섬을 떠났구나 시를 낭송하던 선생님을 사랑하다 바람을 따라 하늬바람을 따라 연락선을 타고 멀리 떠나버렸구나 누나의 사랑은 아픔이었을까 누나가 … 계속 읽기

카테고리: | 댓글 남기기

어머니

어머니                         김관후 어머니, 그 오십 년을 버텼습니다 그 뼈아픈 한을 가슴에 품고 빨갱이 마누라라는 멍에를 짊어지고 그 밭뙈기를 오십 년 동안 밟았습니다 닭 울기 전에 밭으로 나아가 어둠이 … 계속 읽기

카테고리: | 댓글 남기기

어미

어미                                               김관후 어미는 한밤에 대나무 자른다 작은 불씨 하나 정성스레 청동회로에 묻으며 떠난 아비의 버선코 실로 감춘다 … 계속 읽기

카테고리: | 댓글 남기기

아비의 꿈

아비의 꿈 아비의 꿈                                              김관후 먼 산에서 함께 살고 함께 나누는 슬픈 아비의 꿈 샬롬이 있을까 치워라, 풀꽃 … 계속 읽기

카테고리: | 댓글 남기기

아비 3

아비 3                         김관후 아비 떠난 날부터 새소리 들리지 않고 아비 입던 까치두루마기 장롱에서 주인 잃고 오십 년 동안 걸려있습니다 아비는 총을 든 그 사나이 따라 떠났는데 아비 만든 … 계속 읽기

카테고리: | 댓글 남기기

아비 2

아비 2                         김관후 그 사람들 다리 건넌다는 소식 듣고 우욱 우욱 우우욱 성산포 터진목에 숨었습니다 그 사람들 광장에 깃발 올린다는 소식 듣고  우욱 우욱 우우욱 섭지코지에 숨었습니다 그 … 계속 읽기

카테고리: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