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보관물: 2006년 9월월

우상파괴자 ‘리영희’ 선생

                                   김관후 “내가 할 역할을 다 했고, 남은 역할은 내가 변치 않고 그 자리에 그 모습으로 있어주는 것뿐이라는 생각이 들었어. 이 나라, 사회의 변화와 … 계속 읽기

카테고리: 글 전체보기 | 댓글 남기기

구티에레즈

구스타보 구티에레즈 구스타보 구티에레즈 신부는 ‘신학’이란 가난한 라틴 아메리카 민중들을 억압에서 해방시키는 것이라고 이해했다. ‘민중해방’에 관심… 해방신학 정립 저서 ‘해방신학’ 통해 ‘체험신앙’ 강조 교황 회칙, 공의회 문서 등에 영향 끼쳐 60년대 후반 라틴 아메리카에서는 인간, 특히 가난한 사람들을 억압으로부터 해방시키는 … 계속 읽기

카테고리: 작가편지 | 댓글 남기기

구티에레즈

구스타보 구티에레즈 구스타보 구티에레즈 신부는 ‘신학’이란 가난한 라틴 아메리카 민중들을 억압에서 해방시키는 것이라고 이해했다. ‘민중해방’에 관심… 해방신학 정립 저서 ‘해방신학’ 통해 ‘체험신앙’ 강조 교황 회칙, 공의회 문서 등에 영향 끼쳐 60년대 후반 라틴 아메리카에서는 인간, 특히 가난한 사람들을 억압으로부터 해방시키는 … 계속 읽기

카테고리: 분류되지 않음 | 댓글 남기기

해방신학

서울대, 역사적 의미 ‘판금도서’ 20권 발표 서울대학교가 개교 60주년을 맞아 역사적 의미가 있는 ‘판금 도서’ 20권을 선정해 발표했다. 선정된 판금도서에는 ‘전환시대의 논리‘, ‘타는 목마름으로‘, ‘빨치산의 딸, ‘무림파천황’ 등이 포함돼 있으며 이 책들은 다음달 17일까지 서울대 중앙도서관 4층에 전시된다. <판금 도서 … 계속 읽기

카테고리: 작가편지 | 댓글 남기기

결코 ‘반쪽발이’가 아니다

                                            김관후 “……..나는 가난해도 조국 조선에 살고 싶었다. 어릴 때 철들고부터 느끼게 된 주위 일본인들의 백안시하는 눈길은 적의와 증오와 … 계속 읽기

카테고리: 글 전체보기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