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보관물: 2006년 12월월

물질적 빈곤 ‘가난’

                                    김관후 “가난하다고 해서 외로움을 모르겠는가/ 너와 헤어져 돌아오는/ 눈 쌓인 골목길에 새파랗게 달빛이 쏟아지는데/ 가난하다고 해서 두려움이 없겠는가/ 두 점을 치는 소리/ … 계속 읽기

카테고리: 글 전체보기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