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보관물: 2007년 3월월

‘그리운 동무’

                      김관후                     “우뚝한 한라영산 우러러 보며/동무들은 목이 터지라고 승공을 외쳤다/창창한 대해수를 뒤에 다지니/태극기를 들고 만세를 부르며/땡볕 아래서 이승만 각하를 기다렸다/자그만 … 계속 읽기

카테고리: 글 전체보기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