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보관물: 2009년 6월월

‘저 들에 푸르른 솔잎을 보라’

‘저 들에 푸르른 솔잎을 보라’김관후 ‘저 들에 푸르른 솔잎을 보라/ 돌보는 사람도 하나 없는데/ 비바람 맞고 눈보라 쳐도/ 온 누리 끝까지 맘껏 푸르다// 서럽고 쓰리던 지난날들도/ 다시는 다시는 오지 말라고/ 땀 흘리리라 깨우치리라/ 거칠은 들판에 솔잎 되리라// 우리들 가진 것 … 계속 읽기

카테고리: 글 전체보기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