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보관물: 2011년 1월월

‘복지 포퓰리즘’ 논쟁

‘복지 포퓰리즘’ 논쟁 김 관 후   포퓰리즘(populism)이란 일반 대중의 인기에 영합하는 정치형태로 대중주의라고 하며, 인기영합주의·대중영합주의와 같은 뜻으로 쓰인다. 일반 대중을 정치의 전면에 내세우고 동원시켜 권력을 유지하는 정치체제를 말한다. 소수의 지배집단이 통치하는 엘리트주의와 대립적인 의미이다. 그렇지만 캠브리지 사전에는 ‘보통사람들의 요구와 … 계속 읽기

카테고리: 글 전체보기 | 댓글 남기기

‘백성이 가장 중요하다’

‘백성이 가장 귀중하다’ 김 관 후 2011년 신묘년(辛卯年)의 주인공은 토끼다. 우리 민족은. 달 속의 계수나무 아래서 방아 찧는 토끼의 모습을 그려왔다. 달의 이칭(異稱)인 토월(兎月)은 달 속에 토끼가 살고 있다는 전래의 민간의식에서 유래됐다. 달을 보면 거무스레한 부분이 있는데, 이는 달 속의 … 계속 읽기

카테고리: 글 전체보기 | 댓글 남기기

‘꼬리를 숨기지 못하였다’

‘꼬리를 숨기지 못하였다’ 김관후 신묘년 새해가 밝았다. 묵은 해 경인년을 정리하고 새로운 희망을 서로 건네는 한해가 되길 바란다. 지난 해 12월말 뉴욕타임스(NYT)는 ‘2010년의 단어들’을 선정, 발표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당시의 ‘부부젤라’는 참견이 난무하는 상황을 뜻하는 대명사가 됐다. 세라 페일린 전 알래스카 … 계속 읽기

카테고리: 글 전체보기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