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보관물: 2011년 4월월

[자동 저장 문서]

대통령과 정적 김 관 후 1958년 10월25일 서울고법 항소심은 죽산 조봉암(1899~1959) 에게 간첩 혐의를 적용해 사형을 선고한 직후, 이승만은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1심 재판부가 조봉암에게 징역 5년의 ‘가벼운’ 형을 선고하자 ‘처단’ 운운한 것이다 “이러한 판사들을 처리하는 방법은 없는가… 조봉암 사건 … 계속 읽기

카테고리: 글 전체보기 | 댓글 남기기

‘레벤 운트 레벤 라센’

  ‘레벤 운트 레벤 라센’   김 관 후 한국기독교총연맹(한기총)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와 더불어 한국 개신교를 대표하는 양대 기구다. NCCK는 민주화 운동의 선봉에 섰던 진보적 단체인 반면, 한기총은 보수 우파를 대변한다. 한기총에는 69개 교단과 19개의 단체가 가입돼 있다. 그런데 교회 안팎에서 한기총을 … 계속 읽기

카테고리: 글 전체보기 | 댓글 남기기

아프고 시린 화엄의 길

아프고 시린 화엄의 길                    -시인 김성주의 『구멍』 읽기                                               … 계속 읽기

카테고리: 글 전체보기 | 댓글 남기기

시인과 범종소리

시인과 범종소리 김 관 후   ‘가우웅/ 상처를 안고 몰려드는 물고기들을 어루만지며/ 부르튼 천수(千手)로 물고기를 집고 넘어/ 철썩 사르르/ 무성(無聲) 무색(無色)이 되어 찾아온 임의 노래/ 짭짤하고 축축한 그, 눈물 속에서/ 범종이 운다// 가우웅’ -「한담리 바닷가에서 범종소리를 듣다」 부분 범종(梵鐘)은 절에서 … 계속 읽기

카테고리: 글 전체보기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