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보관물: 2011년 6월월

‘다이내믹 제주’ 유감

‘다이내믹 제주’ 유감   김 관 후 제주특별자치도가 발행하는 ‘다이내믹 제주’ 제499호 표지에 모윤숙의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라는 시를 실었다.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하여 두 손 모아 눈을 감은 소녀들의 사진도 보인다. 나는 집으로 배달되는 ‘다이내믹 제주’가 영 불편하여 제주도청으로 전화를 건 … 계속 읽기

카테고리: 글 전체보기 | 댓글 남기기

‘제주어의 위기’

  ‘제주어’의 위기 김 관 후   언어의 소멸은 결코 새로운 일이 아니다. 수천 개의 언어가 이미 사라졌다. 다만 언어의 소멸 속도가 놀라울 만큼 매우 빨라졌다는 것이다. 언어학자들은 2100년까지는 3천400-6천120개의 언어가 사라질 것으로 보고 있다. 매 2주마다 1개의 언어가 사라지는 … 계속 읽기

카테고리: 글 전체보기 | 댓글 남기기

배우의 정치활동

배우의 정치활동 배우는 수없는 연습을 통해 다른 사람의 인생을 구현한다. 배우가 가슴속에 진실을 안고 연기한 것처럼 정치도 진실을 밑바탕에 깔아야 된다. 한국에서도 배우가 정치에 참여하는 빈도가 많아지면서, 정치를 잘했냐, 잘못했냐가 입방아에 오르기 시작했다. 이해랑, 신영균, 신성일, 강부자, 이순재 등 많은 … 계속 읽기

카테고리: 분류되지 않음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