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보관물: 2017년 6월월

정당 이름, 문제 투성이

제주일보] 정당(政黨, political party)에 관한 정의는 영국의 버크(Burke,E.)에게서 찾아볼 수 있다. 그에 의하면 정당이란 ‘주의(主義)와 정견(政見)을 같이하는 사람들이 그 주의와 정견에 의거한 공동의 노력으로써 일반적 이익을 증진하고자 결합한 단체’이다. 여기서 주목하여야 할 것은 ‘어떠한 방법’으로 ‘누구의 이익’을 추구하고자 결합한 단체냐 … 계속 읽기

카테고리: 글 전체보기 | 댓글 남기기

단편소설-고향은 지금

도의회 과거사정리위원회가 속개되었다. 위원장이 의사봉을 두들겼다. “청문회를 계속하겠습니다. 증인선서가 있겠습니다.” 증인석으로 카메라 앵글이 옮겨졌다. 한 노인이 증인석에서 일어섰다. 그의 얼굴이 모니터에 크게 확대되었다. 여든이 훨씬 지난 노인이다. 문칠봉이다. 나이를 먹었지만, 둥그렇고 부리부리한 방울눈에 두툼하게 살이 오른 목덜미, 축 처진 군턱의 … 계속 읽기

카테고리: 단편소설 | 댓글 남기기

함덕문학-책 머리에

■책머리에 모닥불 피우며, ‘문(文)’을 살리자 □ ‘새끼오리도 헌신짝도 소똥도 갓신창도 개니빠디도 너울쪽도 짚검불도 가랑닢도 머리카락도 헝겊조각도 막대꼬치도 기왓장도 닭의 짖도 개터럭도 타는 모닥불 // 재당도 초시도 문장(門長) 늙은이도 더부살이 아이도 새사위도 갓사둔도 나그네도 주인도 할아버지도 손자도 붓장사도 땜쟁이도 큰 개도 … 계속 읽기

카테고리: 기타 | 댓글 남기기

나는 왜 쓰는가

[제주일보] 작가는 왜 쓰는가. 작가는 작가로서 어떤 책무가 있어서 밤에 불을 밝히는가. 잠을 설치며 컴퓨터 자판을 두드리거나 원고지 앞에서 끙끙거리는 작가들은 가끔 ‘내가 왜 이런 미친 짓을 하지’라고 스스로 질문을 던질 수 있다. 나는 왜 쓰는가. 나는 왜 사는가. ‘왜 … 계속 읽기

카테고리: 글 전체보기 | 댓글 남기기

‘나만 안 되는 선거, 투표권을 줄게’

[제주일보] 미국의 한 트위터 이용자는 ‘16세에 투표권을 주지 않으면서 당장 내일 죽을 수도 있는 100살 노인들에게도 투표권을 줘서 멋대로 우리의 미래를 결정하게 한다’는 내용을 게재해 수많은 사람들의 반응을 이끌어냈다. 사실 ‘노인들이 젊은이들의 미래를 결정한다’는 말은 트럼프 대선 때 나온 말이다. … 계속 읽기

카테고리: 글 전체보기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