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보관물: 2017년 7월월

‘짧은 소설’의 가능성

[제주일보] “전쟁은 끝났다.” 그는 독일군에게서 다시 찾은 고국으로 돌아왔다. 가로등이 침침한 길을 그는 급히 걷고 있었다. 어떤 여인이 그의 손을 잡고 술에 취한 목소리로 말을 건넨다. “놀다 가세요? 잘해 드릴게요.” 거리에서 몸을 파는 여인이었다. 두 사람은 가로등이 환한 등불 밑으로 … 계속 읽기

카테고리: 신문칼럼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