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보관물: 2017년 9월월

‘함덕문학’의 탄생

[제주일보] “지난 날 회상이/ 기억의 휘엇한 소롯길을 걷는다/ 소달구지 삐걱이며 동산을 오를 때/ 동네 개구진 녀석들/ 달구지 꽁무니를 탐하고/ 마을 한 가운데 자리한 못 안에선/ 개구리 울음소리/ 처연히 들려온다” ‘함덕문학’ 창간호에 발표된 김창호 시인의 ‘나도 하늘을 보았다’의 한 단락이다. 시인이 … 계속 읽기

카테고리: 글 전체보기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