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보관물: 2018년 1월월

흉상과 기념비

[제주일보] 흉상(胸像·bust)은 머리에서 가슴까지의 상반신을 다룬 조상(彫像)이다. 조각으로는 고대 그리스도와 로마의 대리석 초상조각에서 많은 예를 볼 수 있다. 르네상스 이래 널리 행해져 왔으며, 현재는 점토로 제작한 후 청동으로 주조되는 경우가 많다. 1997년 7월 건국대통령이승만기념사업회는 국회개원 50주년을 맞이하여 국회의사당 입구에 제헌국회의장을 … 계속 읽기

카테고리: 글 전체보기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