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보관물: 2018년 4월월

‘목포의 눈물’

[제주일보]  ‘사공의 뱃노래 가물거리며/ 삼학도 파도 깊이 숨어드는 때/ 부두의 새악시 아롱져진 옷자락/이별의 눈물이냐 목포의 설움// 삼백년 원한품은 노적봉 밑에/ 임 자취 완연하다 애달픈 정조/ 유달산 바람도 영산강을 안으니/ 임 그려 우는 마음 목포의 노래’ ‘목포의 눈물’은 문일석(文一石) 작사, 손목인(孫牧人) … 계속 읽기

카테고리: 신문칼럼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