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아무 것도 모른다

그 사람의 이름은 알고 있다
그 사람이 어떻게 끌려왔는지도 알고 있다

학교 운동장에서 노랑개들이 컹컹거리고
검은개들이 방아쇠에 바람을 집어넣고
이름 석 자 지워진 사람들이
그 앞에서 쓰러져간 사실을
누구는 알고 있고 누구는 모른다

노랑개 검은개들은 육지 것들이라는
사실 하나만은 알고 있다

아무 것도 모른다
소총 외에도 기관총과 수류탄, 헬기기관총 실탄 등
대전차로켓탄인 육십 육 미리 로우 오십 발을 쐈고
티엔티 폭약도 사용했다는 사실을
아무 것도 모른다
항공대에 이십 미리 벌컨 실탄도 지급했다는 사실을  
공중에 투입된 계엄군도 있었다는 사실을
정말 아무 것도 모른다

아무것도 모른다는 사실과
누구는 알고 있다는 사실을
옴팡밭 구덩이에 파묻은 사실만은 알고 있다

제사상을 차치고 향을 피우며
아무 것도 모르는 그 사연을 엮어본다

이 글은 카테고리: 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고유주소를 북마크하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